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에서 쓰던 Compaq Evo N800v가 상태가 안좋아지기 시작했다. 여러가지 문제 가있어서 새로구입하기 위해 노트북을 찾고 있었다. 컴팩이 첫 노트북이였는데, 무려 만 5년이 되어 가는 노트북이였는데, 매우 만족할만 한 노트북 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인치 노트북이였다. 5년전 14인치 사양 중에서는 가벼운 2.5Kg이였다. 사양은 Pentium 4 1.8Ghz였고 베터리도 상당히 오래 갔었다. 3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었다. 그리고 ODD가 래치버튼 하나로 탈착 가능하였다. 5년이나 된 노트북 치고는 편이성 및 성능이 상당히 좋았다.

불만 스러웠던 부분은 LCD성능이 별로 안좋았다는 것 빼고는 대부분 만족 스러운 노트북 이였다.
거의 공짜로 얻은 노트북이였기도 하다.

E200에 느낌을 컴팩 노트북과 비교 해보려한다. 아마 사양에서는 비교가 불가능하니 사양 부문은 제외하고 비교 해보겠다.

LCD
화면 해상도가 높고 와이드(1280x800)이다. 와이드는 처음 써봐서 불편할 꺼라 생각했는데, 문서작업 등에서도 크게 불편 하지 않았다. 문서나 PPT작업에도 큰 문제 없을 듯하다. 이전 노트북은 14인치였지만 해상도가 현재 노트북보다 훨씬 낮아서(1024x768) 글자가 큼직 큼직 했다. E200의 LCD가 컴팩 노트북보다 좋기는 한데, 컴팩이 5년이나 된 컴퓨터인것을 감안하면 E200의 LCD성능은 좋은 편은 아닌것같다. 일부 노트북 LCD는 데스크탑용 LCD랑 비교해도 될만한 제품들이 많았는데 그런 정도는 아니다.
LCD는 컴팩은 래치 방식으로 열고 X-Note는 무래치 방식이다. 무래치인데도 크게 불안하지 않고 안정적인 느낌이다. 컴패의 래치는 디자인을 전혀 해치지 않고, 괜찮은 방식이 였다.

착탈형 ODD
두 제품 모두 착탈형 ODD가 채택되어있다. 이전에 쓰던 제품에서 착탈 가능한 제품이며, 웨이트세이퍼(더미 드라이브)를 제공해서 제품 외관을 해치지 않고 ODD를 분리해 휴대 할 수 있다. 요즘 ODD를 사용하는 경우가 정말 희박하다. 그런면에서 ODD 웨이트 세이브를 제공하지 않는 제품이 왜 그렇게 많은지 모르겠다. 제품 강도의 문제도 있지만 약간 무겁고 저렴한 12인치형 노트북에서는 충분히 고려할만한것 같은데도 말이다. 광고시에도 무게를 100~200g 줄일 수 있지 않은가?
착탈형 ODD는 만족하는 부분이다. 하지만 스크류 드라이버를 이용해야 착탈 할 수 있다. 하지만 컴팩의 경우는 래치 버튼이 있어 버튼을 당긴후 ODD가 분리 가능하다. 편의성에서는 확실히 컴팩이 좋은것 같다. 또한 ODD슬롯에 추가 베터리 장착이 가능하다.
ODD 방향은 둘다 왼쪽이다.

스피커
스피커 이부분 약간은 실망스러웠다. 컴팩 스피커는 JBL스피커가 탑제 되어 있어서 별도의 스피커가 없어서도  만족 스러웠지만 E200의 스피커는 약간은 답답했다. 역시 브랜드있는 스피커가 확실히 좋은 성능을 보이네요.

키보드
키보드 배열은 솔직히 익숙해져야 하는 거니까, 특별히 문제가 있어 보이진 않는다. 컴팩 노트북 키보드 배열에 너무 익숙해서 이전 키보드 배열되로 타이핑 하거나 평션 키를 누른는 경우가 많았다. 한 몇달 후면 적응 할 꺼란 생각이 든다. 12인치 제품인 만큼 키보드 공간이 좁아, 기능키가 평셩키와의 조합으로 사용하는 부분이 조금더 많다.
키감에서는 컴팩을 오래 써서 그런지 컴팩 노트북의 키감이 더 좋다는 생각이 든다.
숫자 패드 부분 쓰는 사람 많은가 모르겠다. 연산자 부분인 +, - , / *의 위치가 조금 다르다. 숫자 패드가 기울어져있어서 사용하기 힘들고 익숙해지는데도 매우 많은 시간이 걸린다.

포트
포트 배치가 약간 다르긴 한데 특이사항은 아닌듯 하다.
컴팩 노트북은 대부분의 포트가 뒷쪽에 있고 LG노트북은 전원을 제외한 모든 포트는 오른쪽에 있다. 착탈에 있어서는 X Note가 편리하다. 하지만 마우스를 보통 오른쪽에 놓고 쓰기때문에 선들이 걸릴지도 모르겠다.
열 배기구는 컴팩은 오른쪽 상단, X-Note는 왼쪽 상단 마우스를 놓는 쪽이 오른족이라, 여름에는 X-Note가 좋을 듯한데, 컴팩 노트북 발열이 낮은 편이였기에 괜찮은거 같다. 포트 확장은 컴팩 Evo가 좋았는데 레거시 포트가 있어서 그렇지 실제 활용면에서는 별 차이가 없다. 그래도 가끔씩 레거시 포트들이 필요 할때까 있지만, 노트북에는 없어도 상관 없다.
컴팩에는 S-Video , 56K모뎀, 페러럴포트가 있다. E200에는 HDMI와 멀티카드 리더기가 있다.

발열
발열이 E200이 약간더 많다. 아무래도 사양이 높은 편이다 보니 어쩔 수 없었던것 같다. 특이 하드 디스크가 있는 오른쪽 팜레스트에서 열이 많이 나온다. 이 자리는 컴팩 에보에는 베터리가 있는 부분이다. 컴팩 노트북은 팜레스트 부분에서는 열기가 거의 느껴지지 않았는데, 상당히 따뜻하다. 여름에는 조금 더울 듯하다.

소음
소음은 평이하다. 특별하지 않고 컴팩 Evo 노트북이랑 비슷한 수준이다. 조용한편은 아니다. 약간 큰 편이다. 쓰기에 특별히 문제있지는 않다.

케이스
하단 본체의 경우 컴팩 Evo의 경우 마그네슘 합금이라 판 자체가 매우 큰데도 불구하고 매우 단단한 느낌이 든다. X-Note E200은 강화 플라스틱인듯하다. 크기가 작아서 매우 단단하게 느껴 져야 할텐데.. 그렇지 않다. 만약 E200소재로 14인치 만들었으면 약간 물렁 물렁한 느낌이 들었을 것같다. 그래도 부서질것 같다는 건 아니다.
상단 LCD가 있는 부분 둘다 약간은 부실한 느낌이다. 컴팩 Evo는 매우 LCD부분이 두껍다. E200은 더 얇은데 강도는 비슷하게 느껴졌다.

LED인디케이터
LED인디케이터는 E200은 한곳에 모여 있고, LCD를 닫아도 확인 가능하다. 컴팩 Evo의 경우는 전원, 베터리LCD만 외부에서 확인 가능하고 다른 인디케이터는 내부에 있다. 노트북을 닫은 상태에서 무의미한 다른 LED인디케이터를 키보드 상단에 놓은 컴팩의 형태가 더마음에 든다. 디자인적 면에서도 활용면에서 컴팩이 더 좋을 듯하다. E200은 팜레스트 하단 오른쪽에 있어서 키보드에 손을 올린 상태에서는 확인 불가능하다. Capslock, NumLock등은 사용중에 확인할 수 있어야 편한데 말이다. 컴팩 Evo는 터치패트가 있는 부분 LCD래치가 있는 부분에 모서리에 LED가 있다. 형태는 둘다 비슷하다.

번들 소프트웨어
둘다 비슷한 수준의 소프트웨어를 제공했다. 뭐 특이한 점은 없고 일반적인듯 하다. 컴팩 Evo의 경우에는 한글, 영문 운영체제를 제공 해주었다. XP프로페셔널이였다. E200도 홈프리미엄으로 비슷한 수준의 운영체제로 판단된다. 안티바이러스 백신은 컴팩은 노턴안티바이러스가 제공되었고, E200은 별도의 안티바이러스 백신이 포함되지 않았다. 요즘 무료 백신도 많으니 큰 문제는 아닌듯 하다. 제공되는 인디케이터프로그램 및 관리 프로그램도 비슷한 수준이고 사용에 상당히 편리하게 되어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컴팩 Evo N800V 입니다..

사용해보신분은 알겠지만, 팜레스트 부분이 손톱만으로도 흠집이 나버립니다. 거기다 오래 사용하면 끈적 끈적 거리기 까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LG CYON | SD 910 | 1/-2147483648sec | Flash did not fire | 2007:05:19 17:14:13

처음 팜레스트는 검은색이였는데.. 먼지가 붙고.. 거기다 여기저기 조금 씩 도장에 흠집이났습니다..

그래서 전체를 다버껴 서 흰색으로 쓰는게 낫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서 전체를 버꼈습니다..
만능 세척제를 뿌리고 플라스틱자로 긁어서 다 버껴 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LG CYON | SD 910 | 1/-2147483648sec | Flash did not fire | 2007:07:07 11:17:09

다버껴 보니.. 은색의 플라스틱의  소재 였습니다.. 써보니.. 정말 좋더군요.. 촉감이 끈적거림 없이 정말 좋았습니다..

내부와 버껴진 표면을 보면.. 약간 누런색의 플라스틱에-> 검은색칠-> 은색칠-> 마지막으로 야간 뚜거운 검은색 칠로 되어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칠해진 검은색이 너무 쉽게 흠집이 나고 촉감도 안좋아지는데.. 검은색도 묻어나고..

오래된 노트북이긴 하지만 이거 말고 더좋은 코팅 방법도 있었을 텐데.. 이정도 밖에 못했다니 아쉽네요..

하지만 사진에서 보이듯이 낡아서 흰색 도장이 버껴진 부분이 있었는데 어떻게 할 방법이 없더군요..

락카칠한다는건 너무 일이 많을것 같았고..  인터넷에서 다른 사람이 시트지 붙여놓은걸 보고 붙여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동네 가게에 가서 시트지 3000원치 사와서 붙혀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LG CYON | SD 910 | 1/-2147483648sec | Flash did not fire | 2007:07:08 00:18:32
 특별히 붙이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터치패드 주위가 기포가 생기고 울기 쉬운데.. 그 부분만 주의 하면 될듯 합니다..

가장자리 자르는 것도 홈이 다 나있어서 어렵지는 않더군요.. 저는 기포도 많이 생기고 깔끔하게 잘라내지 못했지만.. 몇번 해보거나 손재주가 있다면 10분이면 충분 할 듯 합니다.. 처음에는 옆면에도 붙혀 보려 했지만 너무 모양이--;; 붙히기 힘들더군요..--;;

사용한 시트지보다 남은 시트지가 더 많더군요.. 가격도 저렴하고 페인트칠 하는것 만큼 시간이나 노력이 들지 않아서 좋네요..

그런데 촉감은 두번째 사진에서가 가장 좋았는데... 흠집이나 빛 바램이 별로 없다면 두번째로 쓰는게 가장 좋을 듯 했을텐데 아쉽네요..

얼마나 오래 붙어있을런지도 모르겠고.. 우선 써봐야 알겠죠. 너무 과도한 시도 였는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크게 돈이 안들었기에.. 쉽게 떨어지면.. 다음에 또다른 방법을 생각 해봐야겠죠..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