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니까청춘이다인생앞에홀로선젊은그대에게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한국에세이
지은이 김난도 (쌤앤파커스, 2010년)
상세보기


선물할 책을 고르려고 베스트 셀러 순위를 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이다 라는 책 제목을 보게 되었습니다.

책 제목이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선물 하고 싶은 사람한테도 참 어울릴 것 같았기 때문이죠.

서점에가서 책을 살짝 보았습니다. 베스트 셀러에 오른 이유가 있을 만큼 공감이 가는 내용들이 많았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곧 대학에 갈 사람,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에 가게 될 사람, 사회에 첫발을 디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는 책입니다.

김난도씨는 대학교 교수입니다. 그래서 이야기도 잘 풀어가고 많은 친구들이 가지고 있는 고민에 대해 답해주고자 한 면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대학에서 학생들과 자주 접하면서 대학생들, 청춘 들이 가지는 고민에 대한 이야기들을 풀어나갑니다.편한하게 읽을 수 있었고 이야기를 나누듯 편한한 마음이 들도록 해주는 책이였습니다.

추천하거나 선물하기에 좋은 책입니다.

마음에 드는 부분 몇 부분 인용합니다.
  • 월급이 적은 쪽을 택하라
  • 내가 원하는 곳이 아니라, 나를 필요로 하는 곳을 택하라
  • 승진의 기회가 거의 없는 곳을 택하라
  • 모든 조건이 갖춰진 곳을 피하고 처음부터 시작해야 하는 황무지를 택하라
  • 앞다투어 모여드는 곳은 절대 가지마라, 아무도 가지 않는 곳으로 가라
  • 장래성이 전혀 없다는 곳으로 가라
  • 사회적인 존경을 바라 볼 수 없는 곳으로 가라
  • 한가운데가 아니라 가장자리로 가라
  • 부모나 아내나 약혼자가 결사 반대하는 곳이면 틀림 없다. 의심치 말고 가라
  • 왕관이 이나라 단두대가 기다리고 있는 곳으로 가라
경남 거창고등학교의 '직업 선택의 십계명'이다. (중략) 나는 이 글을 읽을 때마다 매번 등 줄기에 찌릿 찌릿 전기가 올 만큼 전율 한다. '나는 이글의 10분의 1만큼이라도 유용하고 담대한 조언을 내 학생들에게 주었던가?' 하는 반성과 함께.

이 부분을 보고 순간 멍해 졌습니다.

그대는 매우 젊다. 아직 재테크 시작하지 마라. 대신 꿈꾸기를 시작하라. 오히려 한 달에 한가지라도 '전혀 돈되지 않을 일'을 찾아 시도 해보라. 펀드가 아니라 꿈을 이룰 그대의 역량에 투자하라.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다면, 몇 해쯤은 수입이 한 푼 없더라도 견뎌보겠다는 각오를 차곡 차곡 불입하라. 그것이야말로 청춘의 진정한 '적금'이 아니겠는가?

이 부분도 상당히 동감이 가는 부분입니다. 대학생, 청춘이라면 아직 돈을 모으기에 노력 하기보다 실력과 능력을 모아야 한다는 거죠. 다른 어떤 투자보다 자기계발에 대한 투자가 자금 회수율이 높고, 수익율이 높다고 예기 하죠. 참 동감 되는 부분입니다.

문제의 핵심은 바닥이 보이지 않는데 있다. 깊은 바닥이 두려운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바닥이 두려울 것이다.
정말로 포기하고 줄을 놓아보라. 생각보다 많이 다치지 않는다. 인생에서 온몸이 산산이 부서질 만큼 깊은 바다락이란 많지 않다. 그대가 정신만 똑바로 차리고 착지한다면.

포기를 두려워해 멈추지않고 주위를 돌아보지 않고 계속 갈 필요는 없습니다. 꾸준히도 중요하지만, 포기를 하면 더욱더 얻을 수 있는게 많습니다. 잠시 쉬어서 리프레쉬에 기회가 될 수 도 있고 포기하여 더 멋진 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사람은 쇼핑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인간관계는 쇼핑과 다르다. 인간관계란 좋은 파트너를 '선택'하는 일이 아니라, 좋은 파트너가 '되는'일이다. 친구 사이도 그렇고, 연인 사이도(생략)...

연애 감정은 청춘이 가질 수 있는 가장 강렬하고 원초적이고 순수한 감정이다. 그 감정을 경험하지 않고 어떻게 예술을 알고, 학문을 알고, 인생을 알려고 하는가? 젊은 그대가 해야하는 수많은 경험중에서 역시 으뜸은 사랑이다. 다른 어느 글애선가 '내 일을 이끄는 삶'을 살라고 말할 테지만, 사랑에서 만큼은 예외다.

연애에 관한 내용입니다. 저역시 부끄러운 부분이 많았습니다. 왜 이렇게 밖에 못했나 라는 생각이 드는 게 많았네요.

게임보다는 독서를,
인터넷 서핑보다는 신문 읽기를,
TV시청보다는 영화 감상을,
공상보다는 사색을,
수다보다는 대화를,
골프보다는 빨리 혹은 느리게 걷기를,
다이어트보다는 운동을,
사우나보다는 반신욕을,
늦잠보다는 피로를 푸는 토막잠을,
취하기 위해서가 아닌 분위기를 돋구기 위한 술을 택한다.

글쓴이가 평소에 행동하려는 규율입니다. 규칙은 항상 어렵고 귀찮은게 아닙니다. 오히려 이런 스스로에 대한 규칙 규약을 제시하면 오히려 더 쉽고, 간단해집니다.

답은 자기 자신한테 있다라는 이말도 인상 깊었습니다. 답을 외부에서 찾으려 하면 정답은 끝없이 멀어져 가죠. 답은 자기 자신한테서 찾아야 합니다.

많은 부분 인용 하였지만, 대학생때며, 지금도 마찬 가지로 고민 하는 것들에 대해 교수님과 상담하는 듯하여 너무 편하게 읽었습니다.

나 자신을 찾으러 여행을 떠나야 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랜스 암스트롱이라는 자전거 선수에 대한 에세이다. 젊은 시절 그는 그저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것이 좋아 자전거 선수가 되게 된다.
그때는 성숙하지 못해서 이기적이고, 그냥 힘을 발산하는 것을 억누르지 못하고, 그저 패달만을 밟았다.

코치가 마지막까지 기다렸다가 속도를 올려도 된다고 계속 해서 말했지만, 그는 죽을 힘을 다해 패달을 밟고 더이상 전진 할 수 없을때 까지 패달을 밟았다.

선수생활을 하던중 젋은 나이에 그는 고환암을 선고 받게 되고, 선수 생활을 물론 생명을 유지 할수 있을지 조차 확신할 수 없는 상태였다. 그의 생존 확율은 3%였다.

투병생활을 하게되면서 그는 자기 주위에 소중한 사람들이 있고 자신을 도와주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기 시작한다. 그의 어머니를 비롯해 그의 아내, 친구, 동료들 모두 그를 진심으로 도와 주고있다는 사실을 그제서야 알게 된 것이다.

자기가 잘나서 자기의 능력이 뛰어나서 지금껏 내가 잘되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던 그는 조금씩 변해가기 시작한다.  자기 자신이 정말 강한 사람이라 생각 했지만, 자신도 방황하며 자전거를 계속 탈 수 있을 꺼란 생각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하지만 주위 사람들의 도움을 통해 다시 자전거 선수가 되며  그 어렵다는 Tour De France에서 우승을 하게 되고 7연승까지 하게 된다.

에세이기는 하지만 글을 읽으면 소설 같이 흥미진진했다.

일부는 미국 영화에서 주로 느낄수 있는 영웅주의느낌이 많이난다고 느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의 이야기에서 자신의 성공뒤에서 지원해주는 많은 사람이 있었다는 것을 말할려고 하는 같다.

젊은 시절 방황 하는 것은 자신을 찾아가기 위해서 이다. 방황을 하지 않는 청춘은 청춘이 아니다.

이것은 자전거 이야기가 아니고 삶의 이야기이며, 영혼의 이야기이다.

아래는 랜스 암스트롱의 NIKE광고이다.



그는 현재 랜스 암스트롱 재단을 설립하여 암환자를 돕는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너무 오랜만에 글을 써서 그런지, 아니면 요즘 우울해서 그런지--;; 글이 정말 잘 안써지네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