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 Cars, 2006』 영화 2008.04.19 23: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Pixar의 20년째 작품이다. 여러 작품에서 보여줬듯이 Pixar의 3D 에니메이션 기술은 단연 최고이다.  그 뿐만 아니라 자동차를 의의화 한 노하우가 정말 탁월했다. 영화를 보면서 중간 중간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보통 자동차는 딱딱하고 차가운 느낌 때문에 보통 아기자기하게 만들거나, 생명력이 있는 것 처럼 보이게 만들기가 매우 까다로운 편일텐데 너무나 자연 스러웠다. 보통 자동차를 의의화 할 경우 자동차가 가지는 모양과 재질의 느낌을 많이 회손(?)한 경우를 많이 볼 수 있었지만, 이 영화를 보는 중간 중간에 정말 진짜 자동차라는 느낌과 함께 정말 사람이라는 느낌 둘 모두를 느낄 수 있었다.

Pixar는 3D 애니메이션의 노하우에서 만큼은 정말 최고의 기술과 능력을 가진 회사임에 틀림 없다.

솔직히 스토리 면에서는 많이 심심했다. 하지만 여러 작품에서처럼 교훈을 담고 있는 동화 같은 이야기이다.
아이들과 함께 봐도 괜찮고, 어른이 본다고 해서 유치하거나 지루하지는 않을 것 같다. 영화에서 나오는 모든 자동차들은 실제 자동차들을 모델로 했기때문에 자동차 매니아라면 자동차 모델을 알아 맞추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내가 알아 볼수 있는 자동차는 포르쉐 911(주인공의 여자 친구??)과 페라리 밖에 없었다.

Route66 이 도로도 실제 미국에 있는 도로라고 한다.

영화속 레이싱 경기도 실제 레이싱 경기를 보는듯 한 착각에 미소를 짓게 만든다. 미녀 레이싱 걸(자동차)가 나오며, 경기 룰도 실제 경기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맥퀸이라는 신인 레이싱 자동차는 처음에는 자만감에 빠져 있었고, 자신만을 아는 친구였는데,

한 마을에 어쩔 수 없이 머물게 되면서 자신만 아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생각 하며, 다른 사람들의 배려와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자신이 이렇게 성공 할 수 있음을 깨닫게 되는 것이다.

영화는 역시 나쁜 사람은 벌을 받고 착한 사람은 영웅이 된다(?)는 교훈을 담고 있다. 애니메이션에서도 미국 영웅 심리가 들어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토리가 이전에 읽었던 『이것은 자전거 이야기가 아닙니다: 랜스 암스트롱, 삶의로의 귀한』 책과 비슷한 느낌이 들기도 했다. 자만에 빠졌던 젊을 시절이 있었지만 암이라는 투병 시련을 지낸후 주위 사람들의 사랑을 깨닫고 성숙해가며, 끝내는 깨달음을 얻고 주위의 조언과 도움을 통해 성공을 한다. 비슷한 스토리와 교훈을 담은 책이였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